‘21세기 독일영화 - 그 다양한 시선’ 개최

주한독일문화원, 한국영상자료원이 주최하는 2010년대 독일 영화 상영회
시네마테크 KOFA에서 10월 12일부터 11월 9일까지 진행

2021-10-08 15:50 출처: 주한독일문화원

‘21세기 독일영화 - 그 다양한 시선’ 포스터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10월 08일 -- 주한독일문화원과 한국영상자료원은 2021년 10월 12일부터 11월 9일까지 시네마테크 KOFA(마포구 상암동 소재)에서 영화 상영회 ‘21세기 독일영화: 그 다양한 시선’을 진행한다.

이 상영회에서는 2010년부터 현재까지 제작된 독일 영화 가운데 독일 사회와 그들의 문제의식을 깊이 있게 다룬 영화 14편이 상영된다. 입장료는 무료다.

세계 대전과 홀로코스트로 점철된 과거를 직면하고, 이에 대해 계속해서 질문하며 다름과 차이를 받아들이고자 노력하는 독일 사회의 모습은 대중 매체인 ‘영화’에서도 잘 나타난다.

나치 범죄가 몇몇 지도자에 의해 일어난 것이 아니라 이를 묵인하고 따른 평범한 개인에게도 있다고 생각한 검사의 이야기 ‘집념의 검사 프리츠 바우어’, 사악한 메피스토와 같은 인물이라고 생각했던 아이히만이 매우 평범한 인간임을 깨닫고 ‘악의 평범성’을 개념화한 ‘한나 아렌트’, 나치 강제 수용소에서 살아남았으나 자신을 나치 정권에 밀고한 이가 사랑하는 남편이었다는 것을 알게 된 주인공이 독일의 가장 어두웠던 과거를 조망하며 이를 성찰하는 ‘피닉스’ 등 이번 상영회에서는 어두웠던 과거와 지금도 남아 있는 ‘차별주의’를 비판하며 호기심을 갖고 타인을 알고자 하는 독일의 모습을 스크린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 밖에도 태어날 아이가 치명적인 심장 기형을 가졌다는 사실을 알게 된 아스트리드(‘24주’), 자신을 통제하지 못하고 폭력을 일삼는 아홉 살 소녀 베니(‘도주하는 아이’), 자신에게 완벽하게 맞춰진 A.I. 파트너 톰과 동거하게 된 알마(‘아임 유어 맨’)의 이야기는 현대를 살아가는 인간으로서의 보편적인 질문을 던지게 할 것이다. 또 해외 여행이 자유롭지 않은 요즘 ‘클레오: 시간을 되돌리는 기적’의 주인공 클레오와 베를린의 명소 100여 군데를 돌아보는 즐거움도 느껴볼 수 있다. 전체 상영작 리스트는 한국영상자료원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주한독일문화원 개요

독일문화원(괴테 인스티투트)은 전 세계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하는 독일연방공화국의 문화 기관으로, 독일어 학습 기회를 제공하고 국제 문화 협력을 장려하며 독일에 대한 최신 정보를 전달한다. 전 세계적으로 총 98개국 159개 인스티투트로 이뤄진 네트워크를 구축한 괴테 인스티투트는 해외에서 독일의 문화 및 교육 분야 협력을 위해 힘쓰는 가장 큰 기관이다. 이러한 활동의 하나로 1968년 한국에도 주한독일문화원(괴테 인스티투트 코리아)이 설립됐고, 현재 50년이 넘는 세월 동안 한국과 독일 간 문화 교류의 중요한 가교 역할을 맡고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