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메타버스’ 저자 김상균 교수와 공동 프로젝트 체결

메타버스 연계 금융산업의 기회와 새로운 방식의 Z세대와의 커뮤니케이션 모색

2021-06-15 09:08 출처: 신한카드

왼쪽부터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과 김상균 교수가 협약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06월 15일 -- 신한카드(사장 임영진)는 을지로에 위치한 신한카드 본사에서 신한카드 임영진 사장 및 ‘메타버스’ 저자 김상균 교수 등이 참석한 가운데 공동 프로젝트 협약식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신한카드는 메타버스에 대한 금융권의 활용 방안을 창출하고 메타버스 메인 유저인 Z세대와 소통하기 위한 새로운 방식을 모색해 나갈 계획이다.

메타버스란 초월을 의미하는 ‘Meta’와 현실 세계를 의미하는 ‘Universe’의 합성어로, ‘현실을 초월해 나를 대신한 아바타가 살아가는 공간’이라고 볼 수 있으며, 10대로 대표되는 Z세대에게 현실 세계와 동등한 또 하나의 세상이자 또래와 어울리는 커뮤니티 공간이다. 글로벌 사용자 2억명에 달하는 제페토, BTS 뮤직비디오가 최초 공개된 포트나이트, 앱스토어 게임 매출 1위에 오른 로블록스 등이 대표적인 메타버스 플랫폼이라고 할 수 있다.

신한카드는 메타버스가 더 이상 미래의 개념이 아닌 현실 세계 속에 이미 들어와 있다고 판단해 새로운 흐름이 된 메타버스를 국내에 소개하고 미래 비전을 제시하고 있는 김상균 교수와 손을 맞잡았다.

김상균 교수는 그의 저서 △메타버스 △메타버스 새로운 기회를 통해 “현재의 흐름이 과거 인터넷, 스마트폰이 만든 혁명보다 더 거센 정보화 대혁명이 될 것이며, 비즈니스 형태 변혁은 기업들의 퀀텀 점프의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며 “그 속에서 기업들이 어떤 태도를 취하고, 어떤 위치를 선점하느냐가 현재 매우 중요한 시점”이라고 밝혔다.

신한카드는 메타버스가 차세대 플랫폼으로 자리 잡아 가고 있는 가운데 금융 인프라 역시 중요한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메타버스 속 신한카드가 Z세대 및 고객들에게 금융권이 가진 기존의 딱딱한 이미지에서 벗어나 새로운 가치와 경험을 제공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