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1분기 매출 2868억… 전년 대비 2.5% 하락

상품 유통 중단과 수두백신 수출 물량 감소로 일시적 실적 둔화
독감백신 남반구 수출분 인식되는 2분기부터 빠른 수익성 개선 전망

2019-04-30 14:50 출처: GC녹십자 (코스피 006280)

용인--(뉴스와이어) 2019년 04월 30일 -- GC녹십자(대표 허은철)는 연결재무제표 기준 1분기 매출이 2868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2.5%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30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14억원, 당기순이익은 53억원을 기록했다.

GC녹십자는 일시적인 요인으로 인해 분기 실적이 부진했다고 설명했다.

GC녹십자의 별도 기준 국내 매출은 전년 대비 5.1% 감소했다. 이는 외부 도입 상품의 유통 중단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다만 주력인 혈액제제 사업은 2.2% 증가하며 성장세를 이어갔다.

전체 해외 매출 역시 백신 부문이 다소 주춤하며 감소세를 보였지만 혈액제제와 전문의약품 부문은 수출 증가에 힘입어 각각 48.6%, 83.9%의 높은 성장세를 나타냈다.

전반적인 수익성 변동이 컸던 이유는 수두백신의 수출 물량 감소에 따라 매출 원가가 일시적으로 상승했고 연구개발비용이 전년 동기 대비 7.8% 늘어나는 등 판매관리비가 증가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연결 대상 계열사는 외형 성장을 이뤄냈다.

GC녹십자엠에스는 1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6.3% 오른 222억원을 기록했고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진단 사업 분야 호조로 적자 폭이 줄며 개선됐다. GC녹십자랩셀은 검체검진서비스 분야의 성장세로 인해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0% 증가한 123억원을 기록했고 같은 기간 연구개발 비용은 전년 동기 대비 67% 증가했다.

GC녹십자는 1분기 실적은 원가 상승 등으로 인한 일시적인 현상으로 연간 실적에 큰 영향은 없을 것이라며 남반구 의약품 입찰에서 대규모 독감백신 수주를 이끌어낸 만큼 2분기에는 수익성이 빠르게 개선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